나는 민주노동당 당원이고, 여자친구가 없었을  때 집에 붙여놓은 "사랑해요 민주노동당" 스티커를 보고 엄니가 "너는 고작 사랑하는게 민주노동당"이냐 쏘아 붙임을 당했던 사람이다. 97년부터니깐 딱 10년이 되어가는 민주노동당을 지지하고, 지원하는 사람이겠다.

사실 이번대선에서 많이 논외로, 게다가 블로그 스피어에서 제외되는 후보가 "권영길"이다. 벌써들 그런데로 진보측에 한발 담그고 있거나, 담궜던 전력이 있는 사람은 벌써부터 "문국현"에게 올인을 던지고 있다.

존배를 배반하지 않는 문국현

문국현, 또다른 노무현을 기대하는 이들에게는 구세주 같은 존재겠지만, 내가 아는 지인 한명이 딱 지적하듯 그는 "정직하고 착한 자본가", "귀여운 부자"다.
그가 진정 정직한 노동자나, 서민이었으면 사실 제대로 된 자본가의 역활을 하지 못한다. 문국현 그도 존재를 배반할수 없는 처지이기에 다만 다른 자본가보다 정직했고 착하다는 것일 뿐이다. 사실 그의 선택이 정직과 자본중에 하나를 고르랐을때 자본에 더 기울었다는 것은 그의 주장에서 쉽게 볼수 있다.
사람중심의 사업을 한다는 그가 전혀 사람중심적이지 않는 FTA를 찬성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얘기하고 혹은 비정규직 문제를 일거리 확대로 해결할 수 있다는 허구적 주장들을 얘기하는 건 그 같은 이유에서다. (노무현, 유시민은 안그랬던가?)

무릇 20:80에서 80이 20에게 복종하는 이유는 20이 권력의 헤게모니를 쥐고 있고, 나머지 80의 사회적 의식을 오도하고, 왜곡하기 때문이다. "존재를 배반하는 의식"
문국현을 지지 하는 것이 바로 "존재를 배반하는 의식"임을 알아야 한다. 나의 계급 나의 처지를 대변해주지 않으면서 "정직하고 착한 자본가"에게 기대는 것이 도대체 무엇인가 말이다.

연정, 연합 왜 자꾸만 얘기가 나오나?

어제 "권영길 후보와 함께 하는 블로거 간담회"에 갔다. 내가 느낀 권영길에 대한 느낌은 상상외였다. 간담회에서의 그의 말투는 또박또박했고 유머러웠으며, 어떤 대선후보에 비기지 않고, 손색없을 정도로 논리 정연했다. (이건 단순한 당원으로써의 애정차원이 아니다.)

연정이란 주제가 간담회에서 나왔을때, 나는 대다수 관중들이 문국현과의 연합을 바란다는 의미라는 것을 생각했다. (스타워즈의 다스 베이더가 나올때 나오는 음악을 백뮤직으로 깔고 등장하는)이명박에 대항마로 상정되어버린 문국현에게 힘을 보태주라는 이제는 식상하다 못해 지겨운 비판적 지지론이지 않을까 한다.

거대악에 도전하는 스타가 문국현이 된 이상 눈에 보이지 않는 논리들이 전개된다.
10년동안 천천히 느리게 진정한 민주주의적 절차의 체계를 가지고, 실(진성)당원제로 당의 진정한 모습을 만든 이들에게, 그리고 그 단단한 기반위에서 투표로써 당선된 후보에게 거대악 퇴치의 걸림돌이다 표현하는 것은 진짜 문제를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다. 거대악의 퇴치를 담당할 사람은 문이 아니라, 진정한 그 반대에 있는 권영길이 맞는 것이다.

권영길의 선거운동의 방향은?

다만 권영길의 선거운동이 뜨지 못하고 있다. 잘 얘기하고 전파되면 진정한 정책선거에서의 참모습을 보여줄 후보가 기존언론세력에 배재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상황을 그대로 둘것인가? 아니다 치고 나와야 한다.

정작 권이 뜨지 못하는 문제는 이슈파이팅을 혹은 의제설정을 못하고 있는 민주노동당의 선거 운동이다. 먼저 권후보는 단독 간담회보다는 다른 후보와의 연합 간담회를 갖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티비토론이던, 라디오건 간에 다이다이로 맞짱을 뜨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분명 옥석은 그 상황에서 가려진다.

두번재로는 블로그 언론에 주력해야 한다. 입소문에 권영길의 진실함과 진솔함이 담겨야 한다. 먼저 민주노동당 당원들이 나서줬으면 한다. 일종의 단순한 선전운동이 아니라 진솔한 삶의 글로써 블로그를 매개로 퍼져나가야 한다. (펌질은 단순 복사는 이제 그만...)
단순한 애정이 그친 "지지해요, 사랑해요"가 아니라, 권후보의 허점을 우리가 먼저 공략하고, 같이 토론하면 새로운 담론들을 만들어야 한다.

아무튼 재미있었다. 권후보 간담회

다른 당의 후보들이 나올때도 한번 더 가봐야겠다. 좀더 자세한 이번 간담회의 내용을 보려면 다음의 링크를 따라가길 바란다.

권영길, 블로거와 만나다

Posted by 에스메랄다

BLOG main image
내 이름은 팬텀 F. 하록 그리고 이 비행기는 바로 나의 분신 삶과 죽음을 함께 하는 벗 내 청춘의 아르카디아 by 에스메랄다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

글 보관함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080
Today : 0 Yesterday : 0